여느 때와 다르지 않게 아침에 일어나 양치질을 하며

화장실에 앉아 있다가 어제 2+1으로 산 우유가 떠올랐습니다.

우유는 냉장고에 있고 빨대는 가방에 있으니 잘 챙겨서 지하철에서 먹어야지.

그러다가 아침식사에 대한 생각들로 생각이 꼬리를 물었고

아이패드로 인해 이제는 포기하기로 한 아침우유를 떠올렸습니다.


그러다 문득 어느 부자집 어린 아이에 대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릴 적 한번쯤 가지고 놀았을 레고라는 블록 장난감이 워낙 비싼 터라

용돈을 모아모아 조그마한 것 하나를 사서 이리저리 만지며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예쁜 아이에게 뭐든지 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에 아이는 방 안 가득한 레고 블록들을 가지고 놀고

또 갖고 싶은 장난감은 무엇이든 얻을 수 있는 어찌 보면 참 유독한 그런 아이를 떠올리다 보니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아이는 욕망의 괴물로 자랄 수도 있겠구나.'

좋은 장난감, 더 좋은 장난감.

누군가에게는 비싸다는 이유로 허락되지 않을 수도 있는 고급 장난감도 금방 실증을 내고

또 다른 무언가를 찾지 않을까.


'갖고 싶은 걸 다 갖는 것이 과연 좋은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욕망의 크기가 커진다는 것은 어찌 보면 점점 더 불행한 길로 접어 들고 있다는 뜻도 되니까요.


저는 만족할 줄 알면 행복할 수 있다라고 행복해지는 방법에 대한 나름의 정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 정의는 옳은 것일까요?





사진출처:

백금기사의 망상 연구소 

레고 & 플레이모빌 전시회에 다녀왔습니다 중에서



728x90

'Essay >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못드는 밤입니다  (1) 2013.02.23
사랑을 이야기하자  (0) 2013.01.22
욕망의 괴물  (0) 2013.01.17
문명의 이기 ?  (0) 2013.01.15
서른한살이 되었습니다.  (0) 2013.01.08
유캠프 교육을 수료했습니다.  (1) 2012.12.22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