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도 채 지나지 않은 때인것 같습니다.

노트북이라고는 써보지도 않았을때 동생이 전태일 컴퓨터를 사려고 질문을 했습니다.

데스크탑이 좋을까. 노트북이 좋을까.


노트북을 써본적이 없는 저로써는 당연히 이런 대답을 했습니다.

노트북은 불편해 데스크탑으로 사자.

그런데 반 년도 지나지 않은 지금 저는 노트북이 없으면 업무를 할수 없을 지경에이르렀습니다. 


어제  저는 아이패드 미니를 구입하였습니다. 

구입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지르고 난 지금 저는 또다른 생각을 합니다.

앱스토어를 모르고 살았더라면 얼마나 후회했을까.

인간은 간사한 동물입니다. 



728x90

'Essay >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을 이야기하자  (0) 2013.01.22
욕망의 괴물  (0) 2013.01.17
문명의 이기 ?  (0) 2013.01.15
서른한살이 되었습니다.  (0) 2013.01.08
유캠프 교육을 수료했습니다.  (1) 2012.12.22
김소월 - 초혼  (0) 2012.10.14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