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너무 어렵게 살지 말자


나는 삼십대가 된 어느 봄날,

내 마음을 바라보다 문득 세 가지를 깨달았습니다.

이 세 가지를 깨닫는 순간,

나는 내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해지는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첫째는, 내가 상상하는 것만큼 세상 사람들은 나에 대해 

그렇게 관심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일주일 전에 만났던 친구가 입었던 옷, 나는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얼굴 화장이나 머리 모양도 마찬가지입니다.

내가 내 친구에 대해 잘 기억하지 못하는데,

그 친구가 나에 대해 잘 기억하고 있을까요?


보통 사람은 제각기 자기 생각만 하기에도 바쁩니다.

남 걱정이나 비판도 사실 알고 보면 잠시 하는 것입니다.

하루 24시간 가운데 아주 잠깐 남 걱정이나 비판하다가

다시 자기 생각으로 돌아옵니다.

그렇다면, 내 삶의 많은 시간을

남의 눈에 비친 내 모습을 걱정하면서 살 필요가 있을까요?


둘째는,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해줄 필요가 없다는 깨달음입니다.

내가 이 세상 모든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데,

어떻게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 수 있을까요?

그런데 우리는 누군가가 나를 싫어한다는 사실에 얼마나 가슴 아파하며 살고 있나요?

내가 모두를 좋아하지 않듯, 모두가 나를 좋아해줄 필요는 없습니다.

그건 지나친 욕심입니다. 누군가 나를 싫어한다면

자연의 이치가 그런가 보다 하고 그냥 넘어가면 됩니다.


셋째는, 남을 위한다면서 하는 거의 모든 행위들은

사실 나를 위해 하는 것이었다는 깨달음입니다.

내 가족이 잘되기를 바라는 기도도 아주 솔직한 마음으로 들여다보면 

가족이 있어서 따뜻한 나를 위한 것이고,

부모인이 돌아가셔서 우는 것도 결국 내가 보고 싶을 때 마음대로 볼 수 없는 

외로운 내 처지가 슬퍼서 우는 것입니다.

자식이 잘되길 바라면서 욕심껏 잘해주는 것도 결국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자식이 잘되길 바라는 것입니다.

부처가 아닌 이상 자기 중심의 관점에서 벗어나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 세 가지를 읽으면서 많은 것을 깨달았다.

나 역시도 지나치게 남을 의식하고 있었다는 것,

그리고 내가 남을 위해 한다고 했던 행동들이 어쩌면 굉장히 이기적인 발상이었을지도 모른다는 것.

모두가 나를 좋아해 줄 필요는 없다는 것.




사진출처 : 실용주의 워킹맘의 소소한 문제해결법 ☆

삼십대가 된 어느 봄날, 세 가지를 깨달았습니다 -혜민 스님 중에서


728x90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