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는 서울의 도로도 차가 쌩생 다닐 수 있을만큼 한가합니다.

택시에 몸을 싣고 88올림픽도로를 신나게 달려와 지금 글을 씁니다.

서울의 야경이 오늘만큼 예뻐보였던 날이 있었을까요.

연신 미소짓고 있는 제게 택시기사 아저씨가 좋은 일 있느냐고 물어보십니다.


제 마음은 자전거를 타고 광진대교까지도 한달음에 갈 수 있을 것처럼

그렇게 가까이 있나 봅니다.


오늘 밤 제 눈에 담았던 그 모습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싶습니다.

때론 짧은 글이 여운이 길지요.





728x90

'Essay >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캠프 교육을 수료했습니다.  (1) 2012.12.22
김소월 - 초혼  (0) 2012.10.14
서울은 야경이 이쁘다  (1) 2012.10.06
오랜만의 한강 나들이  (0) 2012.10.03
이런 꿈, 다시는 꾸고 싶지 않다.  (0) 2012.09.11
DND.  (0) 2012.08.30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BlogIcon DidISay

    고궁 앞을 지날 때의 야경도 참 고즈넉하죠. 한강과 고궁이 없다면 서울이 얼마나 매력 없는 도시가 되었을까 생각하곤 해요. :)